Loading...
        

뉴스앤포스트::외국 땅에서 초라하게 살다간 한 여인 / 鄭喜淑/희숙
Loading...
기사입력: 2017-10-12 10:32:34 NNP (info@newsandpost.com)

시/문학 외국 땅에서 초라하게 살다간 한 여인 / 鄭喜淑/희숙


외국 땅에서 초라하게 살다간 한 여인 / 鄭喜淑/희숙(애틀랜타문학회 회원)

 
 
사람은 태어나면서부터 세상에서 누릴 복이 정해져 있는가?
파라다이스의 꿈을 그리며 더 좋은 복, 더 큰 꿈을 그리며
건너온 이곳 미국, 어느덧 38년이란 세월이 흘렀다.
후덥지근하고 비릿한 바다 냄새를 실은 바람이 탐스럽게
매달려 있는 코코넛 열매를 당장이라도 땅바닥에
떨어뜨려 버리려는 듯 주위를 맴돌다가 사라지는 마이애미
플로리다에서의 이야기... 한 여인의 삶에 대한 이야기가 있다
바보처럼 이용당하고 숨이 끓어진 후에도 맛이 가서 버려지는
생선처럼 둘둘 말려 봉고차 트렁크에 아무렇게나 던져져
어디론가 실려 갔다가 일주일 후에야 화장되어 돌아온 시신,
값싼 비닐봉지 안에 5파운드쯤 되는 모래주머니처럼 재로
변하여 우리의 손에 들려지는 순간 난 온몸이 그 자리에
굳어 버리는 듯 한동안 움직일 수가 없고 현기증이 일었다.

S라는 여인은 자그마한 키에 당차고 바지런하며 얼굴은 항상
미소를 머금고 활기가 넘치는 모습으로 열심히 살아가고 있었다.
그 당시엔 건강만 있으면 무슨 일을 하더라도
살아갈 수 있던 곳이 이 미국인 나라다.
지금은 많이 변했지만
신앙심도 대단하여 모두들 힘들어하는 외국 생활에
슈퍼 우먼처럼 살아갔다.
하지만 혼자 살기엔 고독하고 외로웠던 S는 아는 분의 소개로
누군가를 알게 되었다
그저 행복하기만 했고 모든 것을 다 주어도 아니
지금 당장 죽는다 할지라도 행복한 나날들이었다.
시간은 흘렀고 이제는 이 남자는 내 남자라고
마음을 놓으려고 할 즈음 K는 철새처럼 날아가 버렸다.
S의 신분으로 미국에 자리를 잡게 된 K는 한국에 두고 왔던
가족을 미국으로 데려오고 본 가족에게로 돌아가 버렸던 것이다.

S는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하였고 짧은 시간이었지만
행복했던 순간들을 떨쳐 버리지 못한 채 견딜 수 없는 고통을 안고
흐르는 세월에 기대어 하루하루를 휘청거리며 화장품 장사로부터
이것저것 닥치는 대로 일을 해야 했다.
변변한 옷 한 벌 사 입지 못하고 정상적인 신체검사 한번
받아보지 못한 S의 몸속엔 이미 암 덩어리가 자라고 있었다.
두렵고 떨리는 마음이 항상 S를 짓눌렀지만
혼자의 목숨 부지하기 위해서는 일을 해야만 했다.
고통에 못 이겨서 병원으로 실려 갔을 땐 암세포가 이미
온몸에 퍼져 아무리 유능한 의사라 할지라도 현대 의학으로는
손을 쓸 수가 없는 상항이었다.
몸이 약하여 방사선 치료도 불가능하여 하루하루 고통을 호소하며
기적을 기다릴 수밖에 아무런 방법이 없었다.
한국엔 언니와 남동생이 있지만, 연락하는 걸 극구 말리는 것을
몰래 수첩을 뒤져 언니에게 연락을 했다
한숨에 날아온 언니는 10년 동안 보지 못했던 동생이
초라한 모습으로 죽어가고 있다는 사실에 충격은 대단했고
마음이 찢기는 듯 몸부림치며 우는 것이었다.
S의 몸은 꺼져가는 작은 촛불처럼 점점 더 빠른 시간에
쇠약해져 가고 있었다

한 많은 세상이 무슨 미련이 그리도 많이 남아 있었던지
간절히도 기적을 바랐다.
호스피스 병동으로 옮겨갈 때 거기가 또 다른 병원
입원실인 줄로만 알고 깨끗해서 좋다고 하던 S였다.
그리고 며칠 후 우리가 그 병원을 도착했을 때는
S는 숨을 거둔 뒤였다.
이 세상에서의 마지막 길조차 아무도 지켜주지 않아,
외롭고 초라하게 생을 마감한 것이다.
죽어서도 관하나 준비되지 못한
불쌍한 한 여인의 이국땅에서의 마지막 길……
죽은 사람은 두 시간 이상 병실에 두지 않는다 하면서 호스피스
병원으로부터 연락을 받은 표정이 없는 남자가 나타났다.
그 남자는 우리를 보면서 ~아마 보지 않는 게 우리에게
도움이 될 거라 하여 우린 자리를 비켜 주었다.
한참 후에 그 남자는 머리서부터 발끝까지 하얀 시트로
꽁꽁 말린 시신을 밀고 나왔다. 모든 것이 낯설고 의문투성이였다.
시신을 밀고 가는 그를 뒤따라 차에까지 갔다.

그 남자는 트렁크를 열더니 시신을 마치 장작개비 던지듯이
아무렇게나 던져 넣는 것이 아닌가,
그 광경을 본 난 아찔하게 현기증이 일었다. 그리고 일주일 후
S는 한 줌의 재로 변하여 작은 종이 박스에 담겨서 돌아왔다.
미국인 교회에서 박스 안에 담긴 S의 시신을 올려놓고
장래 예배를 드려 주었다. 마지막 가는 S를 위하여 우린 최선을
다해서 꽃장식을 해주었다.
장래 예배가 끝난 뒤 우린 이제 S를 어떻게 처리해
주어야 할지 난감했다. 산 좋고 물 좋은 우리 고국이라면
곱게 묻어줄 곳도 또는 흐르는 강물 위에 뿌려줄 곳도 많지만
열대지방에다가 조금만 숲이 보인다 하는 곳이면 악어가
우글대는 이 플로리다에서는 당황할 수밖에 없었다.
그날따라 쉽게 그칠 줄 모르는 비가 온종일 내렸다.
우린 우리가 가끔 가던 인적이 드문 공원을 택하기로 했다.
공원 안을 들어가 한참 운전해서 들어가면 외진 곳에
정자처럼 지어져 있고 얕은 물줄기가
모래를 살랑살랑 뒤흔들며 일렁이는 곳이 있었다.
외국인 커플들과 몇몇 사람들이 함께해 주었다.

마치 모래주머니처럼 S를 손에 덜렁덜렁 들고서 그곳에 도착했다.
비가 내려서인지 다행히 인적은 없었다. 얼마나 가슴을 졸였는지
그 광경을 보지 않은 사람은 이해할 수 없을 것이다.
한 사람은 망을 보고 있다가 “지금이에요”라고 신호를 하면
빠른 동작으로 쏟아붓기로 약속했지만, 지금이라는 소리가
들릴 때마다 “안돼!” 하며 울부짖는 S의 언니 비명 소리에 우린
불안하고 초조하게 발을 동동 굴러야 했다.
한참 후에야 우린 한 여인의 시신을, 한 줌의 재로 변해 버린
한 여인의 육체를 모래주머니를 비우듯이 버리고 왔다.
이것이 한 인간의 삶의 마감이란 말인가? 파리 목숨보다 못한
한 인간의 마지막 모습, 누군가에게 들킬까 봐 떨었고,
마지막 가는 한 사람에게 이렇게밖에 해줄 수 없다는 현실의
비참함에 며칠 동안 밥도 제대로 먹히질 않았다.
하지만 그런 쓰디쓴 아픔의 기억들도 시간 속에 묻혀서
사람들의 기억 저편으로 멀어져 가고 있다.
외로운 타국생활 이방인의 삶 불쌍한 사람은 단지 이 한 사람
뿐만이 아니다. 미국까지 와서 남편에게 버림받아
정신 병원에 버려진 여자, 오지도 가지도 못하고 방황하는 사람.


오늘도 변함없이 해는 떴다가 붉은 노을을 곱게 남기고 멀어져 고 있다.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제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Used Car Listing by 카네트웍

2007 BENZ S550
93,500 miles
$13,600

2001 LEXUS GS350
122,600 miles
$4,200

2003 NISSAN ALTIMA LEATHER
171,100 miles
$3,800

1998 TOYOTA SIENNA LE
245,000 miles
$1,900


위의 버튼을 클릭하시면, 기자에게
직접 기부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앤포스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콘텐트 문의]
NewsAndPost Inc.   |   3268 Smithtown Road, Suwanee, GA 30024   |   Copyright by NewsAndPost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