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앤포스트::단풍 / 안 신영
Loading...
        

뉴스앤포스트::단풍 / 안 신영
Loading...
기사입력: 2017-11-28 11:13:46 NNP (info@newsandpost.com)

시/문학 단풍 / 안 신영


단풍 / 안 신영(애틀랜타문학회 현 회장)


단풍은
멀리서 바라보아야
아름답다

단풍은
석양이 비추일 때가
가장 황홀하다

단풍은
가까이 가면
외로워지고

단풍은
바람에 날리면
슬퍼 진다

11월과 함께
떠나는 단풍

벌거벗은 나무 위에
모자처럼 남겨진
마지막 단풍
이별의 가을을 배웅하고 있다.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제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Used Car Listing by 카네트웍

2009 TOYOTA CAMRY LE
103,700 miles
$6,700

2009 TOYOTA CAMRY LE
120,300 miles
$6,400

2010 HONDA ACCORD 2D LX-S
131,100 miles
$5,800

2004 LEXUS ES330
165,100 miles
$4,800


위의 버튼을 클릭하시면, 기자에게
직접 기부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앤포스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콘텐트 문의]
NewsAndPost Inc.   |   3268 Smithtown Road, Suwanee, GA 30024   |   Copyright by NewsAndPost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