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시/문학 길 위에서 / 이설윤
기사입력: 2019-02-15 16:49:03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길  위에서 / 이설윤(애틀랜타문학회 회원)

잊고 살자고 묻어 두었던
내 서러운 꿈이 고개를 들면
낙망과 눈물의 배낭을 메고
철부지 계집애가
풀잎 같은 시를 쓰던
옛날로 가는
기차를 탄다

실패한 모습밖엔 드릴게 없어
어디론가 영영 숨고 싶을 땐
꽃잎이 떨어지는 그 아픔 뒤에
아름다운 열매가 맺힌다고 일러주던
어머니 품으로 가는
기차를 탄다

고단한 삶 아우성치며 달려가다가
문득 회로워 지면
새벽 하늘에 고요히 누워
태초의 소리에 귀 열어가는
하얀 조각달로 가는
기차를 탄다

저마다의 사연따라
어슬픈 웃음 남기며 모두가 떠나갈 때
영원히 변치않는 약속의 손 흔드시는
언약의 무지개를 처음 보았던
행명수 강가로 가는
기차를 탄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Used Car Listing by CarNetwork

2010 FORD E450 VAN
199,200 miles
$14,500

2009 HYUNDAI GENESIS 3,8L
128,500 miles
$5,800

2016 HONDA ACCORD SPORT
46,900 miles
$14,500

2014 HONDA CIVIC 2D LX
76,500 miles
$8,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