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구인]
투고 식당 매니저
주인의식 갖고 일해줄 매니저 구합니다. 업계 최고 대우 보장!
[상세내용 보기]
[구인]
회계법인 일할 분 구함
회계전공자 우대 경력이 없는분도 환영
[상세내용 보기]
[기타광고]
구인 포스팅 안내
새 직원을 찾으시나요? 이곳에 포스팅하세요!
[상세내용 보기]
[구인]
취재기자 모집
오래도록 함께 일할 열정있는 취재기자를 모집합니다.
[상세내용 보기]
시/문학 단풍 / 안 신영
기사입력: 2017-11-28 11:13:46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단풍 / 안 신영(애틀랜타문학회 현 회장)


단풍은
멀리서 바라보아야
아름답다

단풍은
석양이 비추일 때가
가장 황홀하다

단풍은
가까이 가면
외로워지고

단풍은
바람에 날리면
슬퍼 진다

11월과 함께
떠나는 단풍

벌거벗은 나무 위에
모자처럼 남겨진
마지막 단풍
이별의 가을을 배웅하고 있다.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