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시/문학 드라마 ‘소나기’ / 김복희
기사입력: 2017-07-26 11:16:42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드라마 ‘소나기’ / 김복희(애틀랜타문학회 회원)
 
 
MBC 드라마 황순원 원작 ‘소나기’를 찍을 때다
전라도 어느 산속에서 물차를 동원하여 물을 뿌리며
소나기 장면을 촬영하던 생각이 난다.
그러나 햇빛이 쨍쨍한 날이라 매미는 눈치 없이 울어 대고
촬영이 불가능이라 감독은 열 받아 신경이 곤두서서 안절부절
그 와중에
주인공 13세 소녀는 이틀째 날 아침 얼굴이 퉁퉁 부어 촬영을
할 수 없게 되었다. 가뜩이나 열 많은 감독은 극도로 화가 났다.

소녀의 엄마 말이 초경이 시작되었다고 한다.
철없는 매미도 소녀도 울기만 한다.
감독은 초가집 마루에 벌렁 누워 담배를 피며
긴 한숨만... 궁리 끝에 감독을 위로한 말은 “초경을 하면
재수가 좋아서 이 작품은 대박이 난다”고 하였다.
조금 위안을 받는 것 같기도 하다.

완성된 드라마는 매우 평이 좋았다
그해 감독은 세계 문예 드라마 경쟁에서 ‘소나기’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

방송국 복도에서 만나면 “김 선생님 말이 맞았어요”라고
감독은 코를 벌룽거린다. 요즘 애틀랜타의 잦은 소나기를 보며
아련히 옛날 드라마 ‘소나기’를 떠 올리다가 그 소녀는 40대
중년 여인이겠구나 ...... 그때가 그립다 ~~.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Used Car Listing by CarNetwork

2011 HONDA PILOT EXL
265,500 miles
$5,500

2015 TOYOTA CAMRY SE
70,700 miles
$11,800

2002 NISSAN SENTRA
165,000 miles
$2,200

2011 HYUNDAI GENESIS
82,500 miles
$9,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