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앤포스트::한국 동화책 번역해 출판한 현수민양
Loading...
        

뉴스앤포스트::한국 동화책 번역해 출판한 현수민양
인터뷰
Interview
한국 동화책 번역해 출판한 현수민양
인터뷰일: 2017-12-07  |  장소: 뉴스앤포스트 스튜디오  |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한국의 동화책을 영어로 번역해 출판한 고등학생이 있어 화제다.

초등학교는 중국 대련에서, 중학교는 한국에서, 그리고 고등학교를 미국 조지아주에서 다니고 있는 화제의 주인공은 현수민 양.


쟌스크릭 고등학교 11학년에 재학중인 현양은 지난달 동화책 ‘손 큰 할머니의 만두 만들기’(글 채인선/그림 이억배, 재미마주 출판)를 영어로 번역한 ‘Big Hand Grandmother’를 출판했다.

1998년 어린이 문화대상을 수상했던 원작은 이미 한국에서는 널리 알려진 작품이지만, 영어로 번역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학교에서 한국 전통문화를 알리는 <코리안 클럽>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는 현양은 “한국적인 모습을 많이 보여줄 수 있는 책이라 생각했다”며 “<손 큰 할머니>같이 정서적인 의미가 담긴 한국어를 영어로 표현하기가 힘들었던 부분이 있었지만, 설명을 붙여서 좀 더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나눔의 의미를 가르쳐주는 내용이 담겨있는 ‘손 큰 할머니의 만두만들기’를 번역한 탓일까, 현양은 이 책의 판매수익을 ‘베이비박스’에 기부하고 싶다고 밝혔다.

베이비박스는 부득이한 사정으로 아기를 키울 수 없는 산모가 작은 철체 상자 안에 아기를 두고 갈 수 있도록 만든 것으로, 주로 미혼모들의 버려진 아기들을 맡아 보호하고 양육하는 자선봉사활동 시스템이다.

“기부를 하고싶다는 생각을 했다”는 현양은 어머니가 보여준 다큐멘터리를 보고 베이비박스에 우선 기부하겠다는 마음을 먹게됐다고 말했다.

현양은 “공립도서관에 이 책을 소개해서 더 많은 분들에게 알려지도록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 책의 판매수익이 좋은 곳에 쓰인다고 홍보하다보니 여러 분들이 관심가져주시고 더 널리 활동해가고 있다”며 수줍게 웃었다.

치과의사가 되고 싶다는 현양은 “다른 나라에서도 살고 싶을 것 같은데, 치과의사는 어디에 가든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인 것 같다”며 “또 봉사를 다닐 수 있는 기회가 많을 것 같아서 치과의사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현양은 “다른나라 출신 친구들에게도 이같은 기회를 주고 싶다”면서 “자신의 나라의 전통적인 이야기를 영어로, 영어 동화책을 그 나라 언어로 번역하는 그런 단체를 만들고 싶다”고 덧붙였다.

현양의 이야기는 뉴스앤포스트의 <미주알코주알>에서 직접 보고들을 수 있다.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제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 구입 문의 >>



위의 버튼을 클릭하시면, 기자에게
직접 기부하실 수 있습니다.


       



 몽고메리 최초의 한인 치과전문의 김소영 씨 
 주연급 배우로 성장한 발레리나 김유미 
 GCU 챈슬러로 타이틀 바꾸는 김창환 총장 
 세계적 암권위자 “구강성교 금물, 녹차 마셔라” 
 “조지아주 진출 도와드려요” 
 “뉴올리언즈에서의 길거리 공연 인상 깊었다” 
 “다양한 퓨전 태권도 선보입니다” 
 美 미대생에 문인화 시연하는 제약회사 주재원 
 애틀랜타 온 구당 “아픈 사람 고치는 게 잘못인가” 
 [인터뷰] 오영록 제31대 애틀랜타한인회장 당선인 


뉴스앤포스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콘텐트 문의]
NewsAndPost Inc.   |   3268 Smithtown Road, Suwanee, GA 30024   |   Copyright by NewsAndPost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