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앤포스트::8년만에 돌아온 ‘해조’ 둘루스에 문 열다
Loading...
        

뉴스앤포스트::8년만에 돌아온 ‘해조’ 둘루스에 문 열다
인터뷰
Interview
8년만에 돌아온 ‘해조’ 둘루스에 문 열다
인터뷰일: 2016-02-15  |  장소: 둘루스 일식당 ‘해조’  |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민물장어, 오마카세가 특징…구 홍대포차 자리에 15일 개업

과거 도라빌의 옛 한인타운에서 인기를 누렸던 스시하우스 ‘해조’(대표 공진국)가 둘루스에 문을 열었다. 지난 2000년에서 2008년까지 도라빌에서 운영됐던 ‘해조’가 애틀랜타를 떠난 지 8년만에 컴백한 것.

‘해조’는 지난 15일 저녁 6시 그랜드 오프닝 행사를 갖고 일식 애호가들에게 특별한 서비스를 약속했다.

‘해조’가 다시 문을 연 곳은 과거 ‘홍대포차’가 있었던 자리로, 조선일보 건물 맞은편 인터내셔널 몰에 위치해 있다.

‘해조’의 특장점 메뉴는 ‘자연산 민물장어’와 ‘오마카세’! 공진국 대표는 ‘해조’의 자랑거리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남들이 안가지고 있는 특산물들”이라고 답했다. 공 대표는 “특징적인 거는 동남부 일대에 아무도 안가지고 있는 자연산 민물장어”라고 설명했다.

그는 “쉐프한테 모든 걸 맡기는 ‘오마카제’ 스타일 스시 사시미”도 또 하나의 특징 메뉴라고 소개했다. 오마카제 스타일이란 쉐프가 손님에 따라 알아서 풀코스로 스시와 사시미 음식을 내놓는 것으로, 30달러와 50달러로 2가지 메뉴가 있다.

그 외에도 냉동이 아닌 신선한 참치 사시미, 블루핀 참치의 뱃살, 숙성시켜 더욱 쫄깃한 맛을 내는 광어 사시미 등 모든 메뉴가 남다를 것이라고 공 대표는 자랑한다.

해조는 일식당으로서는 특이하게도 일요일에는 문을 열지 않는다. 운영시간은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오전 11시부터 밤 12시까지다.

△문의=770-232-1120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제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 구입 문의 >>



위의 버튼을 클릭하시면, 기자에게
직접 기부하실 수 있습니다.


       



 몽고메리 최초의 한인 치과전문의 김소영 씨 
 주연급 배우로 성장한 발레리나 김유미 
 세계적 암권위자 “구강성교 금물, 녹차 마셔라” 
 GCU 챈슬러로 타이틀 바꾸는 김창환 총장 
 “조지아주 진출 도와드려요” 
 美 미대생에 문인화 시연하는 제약회사 주재원 
 “뉴올리언즈에서의 길거리 공연 인상 깊었다” 
 “다양한 퓨전 태권도 선보입니다” 
 애틀랜타 온 구당 “아픈 사람 고치는 게 잘못인가” 
 [인터뷰] 오영록 제31대 애틀랜타한인회장 당선인 


뉴스앤포스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콘텐트 문의]
NewsAndPost Inc.   |   3268 Smithtown Road, Suwanee, GA 30024   |   Copyright by NewsAndPost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