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정치/사회/이민 트럼프 “북과 대화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8-05-25 11:40:37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한국가는 박한식 교수 “동시에 주고 받는 식이어야”


“아무때나 어떤 방식으로든 마주앉아 문제를 풀자”는 김계관 북한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따뜻하고 생산적인 발언”이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 기자들에게 “지금 북한과 대화하고 있는 중”이라며 “(6월) 12일에 (정상회담이)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CNN을 비롯한 주요언론들은 일제히 싱가포르 정상회담이 예정대로 개최될 가능성이 열렸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슨 일이 벌어질 지 보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정상회담 취소 발언에 대해 북한이 유화적인 답변을 즉각 내놓자 미국도 협상재개에 나서는 모양새다.

하지만 박한식 교수는 25일 한국으로 출국을 앞두고 뉴스앤포스트와 통화에서 “(정상회담에서) 서로 끌어안고 할 거다”면서 “그 다음에 잘 안될거다”라고 말했다.

박 교수는 미북정상회담이 안풀리는 이유가 미국에서 북한에 줘야할 것을 주려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북한이 핵포기 대가로 경제부흥을 원하는 만큼 경제개발을 위한 인프라 투자를 누가 하느냐가 관건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한 소식통은 “도로, 항만, 철도, 전기 등의 인프라 투자와 그 인프라를 북한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제반투자들이 이뤄져야 하는데 그 청구서가 한국으로 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싱가포르 정상회담 준비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던 것도 미국측의 제안이 충분하지 않다는 것을 내비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다.

결국 북한의 회의 불참은 트럼프의 정상회담 취소 통보로 이어졌었다.

이에 대해 박 교수는 “대북제재를 해제하는 것은 남한이 할 수 없다”며 누가 먼저 하면 그 뒤에 대응한다는 식으로는 협상이 이뤄질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압박이 계속되는 가운데서 아무 담보도 없는데 누가 핵포기를 하겠냐”고 되물었다.

박 교수는 “행동 대 행동, 말 대 말 원칙에 맞게 서로 주고 받으면서 동시적으로 해야 한다. 그게 협상(negotiation)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핵화 협상이) 안된다. 미국이 제국주의 근성이 남아있어서 안될거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존 볼튼 같은 사람이 중심에 앉아 지휘하면 안된다”며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조치에 고맙다면서 그에 상응하는 대가로 제재를 하나 해제한다거나 하는 그런 행동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존 볼튼을 비롯한 강경파는 북한이 선비핵화하면 체재를 보장해준다는 식으로 접근했다가 북한의 강한 반발에 직면했었다.

한편, 박 교수는 26일 한국에 도착해 주요 언론들과 인터뷰를 갖고 30일 대한민국 국회에서 열리는 세미나 및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뒤 귀국할 예정이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관련뉴스:
“북한은 등거리 외교정책 펼친다”
“문대통령 아무것도 얻지 못했다”
트럼프, 미북정상회담 취소 통보
“北, 핵전략 바꿀 가능성 농후하다”
北 “아무때나 어떤 방식으로든 마주앉아 문제 풀자”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제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Used Car Listing by īƮ

2015 BENZ GLA 250
44,000 miles
$20,800

2011 KIA OPTIMA EX GDI NAVIGATION
72,500 miles
$9,900

2003 HONDA ACCORD LX
234,800 miles
$2,700

2012 HONDA CIVIC 2D LX
54,500 miles
$7,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