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시/문학 친구 / 송정희
기사입력: 2018-03-02 16:02:53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친구 / 송정희(애틀랜타문학회 회원)
 
내 넋두리에 금방 달려오는 친구가 있습니다
오늘도 입맛없어 누워있다고 했더니 달려왔네요
함께 점심을 먹고 수다를 떨고 헤어졌죠
늘 내게 져주고 지켜봐줍니다
팔이 하나 더 있는듯 도움을 주고
눈이 하나 더 있는듯 지켜봐 줍니다
때론 내 다리가 되어 주고
운전기사가 되어 주고 선생님이 되어주는 친구
봄이 되면 흐드러진 꽃잎을 함께 쳐다보고
장마비가 내리는 여름날엔 함께 칼국수도 먹고
가을이 되면 한적한 공원길 낙엽을 밟고
꽁꽁 추운 겨울엔 햇살 좋은 찻집에서 오래된 영화얘기도 하고.
멀고 긴 인생길에 손잡고 갈 수 있는 그 친구
친구야 고맙다
나는 네게 어떤 친구니. 좋은 친구가 되도록 할께
잘자라 오늘도 고마웠다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제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Used Car Listing by īƮ

2013 HYUNDAI SONATA SE NAVIGATION
79,500 miles
$9,200

2003 PORSCHE BOXSTER S
98,400 miles
$9,500

2011 LINCOLN TOWN CAR
241,500 miles
$3,900

2002 CHEVY TAHOE K1500
149,900 miles
$3,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