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앤포스트::옛 동무 / 송정희
Loading...
        

뉴스앤포스트::옛 동무 / 송정희
Loading...
기사입력: 2018-01-03 12:10:53 NNP (info@newsandpost.com)

시/문학 옛 동무 / 송정희


옛 동무 / 송정희(애틀랜타문학회 회원)

볼우물 가득한 미소가 있던 옛동무
봄이면 고즈넉히 내리는 봄비에 보이고
여름이면 잠못 이뤄 뒤척이며 바라보는 내방 창문에 보이고
가을이면 자주 걷는 공원길에 만나는 낯선 미국 여자의 얼굴 위로 보이고
이런 겨울이면 구워지는 맛있는 고구마 향기 위로 보인다

종민정
남편과 같이 학교 선생님이 된 그 옛동무
내가 무슨말을 해도 들어주고 믿어주던 친구
몸이 약해지고 나이가 드니 더 보고픈 동무
아이가 남매가 있었는데 그 아이들도 어른이겠네
그 예쁜 볼우물 옆으로 주름도 생겼겠다
민정아
우리 다시 태어나도 친구하자
그땐 멀리 살지 말고 가까이서 살자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제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

Used Car Listing by 카네트웍

2008 TOYOTA YARIS
160,700 miles
$4,200

2006 LEXUS ES330
132,700 miles
$6,500

2002 ACURA 3,2 TL
254,000 miles
$2,700

2016 BENZ 3500 BLUE TECK
17,800 miles
$63,000


위의 버튼을 클릭하시면, 기자에게
직접 기부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앤포스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콘텐트 문의]
NewsAndPost Inc.   |   3268 Smithtown Road, Suwanee, GA 30024   |   Copyright by NewsAndPost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