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앤포스트


[구인]
투고 식당 매니저
주인의식 갖고 일해줄 매니저 구합니다. 업계 최고 대우 보장!
[상세내용 보기]
[구인]
회계법인 일할 분 구함
회계전공자 우대 경력이 없는분도 환영
[상세내용 보기]
[기타광고]
구인 포스팅 안내
새 직원을 찾으시나요? 이곳에 포스팅하세요!
[상세내용 보기]
[구인]
취재기자 모집
오래도록 함께 일할 열정있는 취재기자를 모집합니다.
[상세내용 보기]
시/문학 갈증 / 유당 박홍자
기사입력: 2017-08-29 11:26:22 작성자: NNP info@newsandpost.com

갈증 / 유당 박홍자(애틀랜타문학회 전회장)


팍팍한 사구를 애당초 딛지를
말았어야 했어
눈멀어 분간 할 길 없던 때였으니
후회보다 그런 그곳이 참 좋았으니까?

환화게 비추이던 그 태양의 빛이 있기에
마다 않고 서슴없이 맨발로 왔지
기력이 멈추고 목마름이 올 때는 이미
늦어버린 목구멍의 징조가 축여도 축여도

끝이 없는 메마르고 비틀린 징조만
하여
다시 소리 내어 웃어 봐야지?
마모된 고운 숨결로 침 한 번
꿀꺽하며 넘기는 게 방법이겠지?
곧 어른스런 늙은이가 다 된 거지





Copyright © newsandpo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기사/사진/동영상 구입 문의 >>